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일 08:30 ~ 17:00
  • 수요일 08:30 ~ 13:00
  • 토요일 08:3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 일요일,공휴일 휴진

전화상담문의

  • 033-655-7171
  • FAX. 033-655-7172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국내 암 발생률 7위 ‘간암’…사망률은 왜 2위일까?
매년 2월 2일은 대한간암학회가 제정한 ‘간암의 날’이다. 2017년 대한간암학회가 간암 위험요인이 있다면 1년에 2회, 2가지 검사를 받아 간암을 조기에 예방하자는 취지에서 지정한 날이다. 2가지 검사란 간초음파검사와 혈청알파태아단백검사를 말한다.

매년 2월 2일은 감암의 날이다ㅣ출처: 게티이미지뱅크우리나라 간암 발생률은 7위, 사망률은 2위?간에는 신경세포가 적어 간암이 발생해도 초기에 통증을 느끼지 못한다. 간암 발생률 대비 사망률이 높은 것도 이러한 이유 때문이다. 2023년에 발표된 중앙암등록본부 자료에 의하면, 2021년 기준 간암 발생률이 전체 암 발생의 5.5%로 7위를 차지한 반면, 사망률은 폐암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그래도 다행히 간암은 다른 암종과 달리 고위험군이 뚜렷하다. 간경변증 환자나 B형 및 C형간염 바이러스 보유자 등이 대표적이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6년부터 만 40세 이상 남녀 중 간암 발생 고위험군에 해당하는 대상자에게 연 2회 간초음파검사와 혈청알파태아단백검사 등 2가지 검사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간암 발생 원인의 70%는 ‘B형간염’과 ‘C형간염’대한간암학회가 발간한 ‘2022년 간세포암종 진료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간암의 주된 원인은 B형간염, C형간염, 알코올 순이다. 특히 B형과 C형간염은 국내 간암 발생 원인의 70% 이상을 차지한다. 따라서 간암을 예방하는 가장 좋은 방법은 무엇보다 B형간염과 C형간염에 걸리지 않는 것이다.B형과 C형간염은 오염된 혈액이나 체액을 매개로 전파되는 바이러스성 감염병이다. 제때 치료하지 못하면 만성화될 수 있으며, 이 경우 바이러스가 지속적으로 간세포를 손상시켜 간경변, 간암 등을 초래할 수 있다. 특히 간경변증은 간암 발생에 큰 영향을 주는 대표적 선행 질환으로, 간암 환자의 약 80%가 간경변증을 동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B형간염, 항체 유무로 면역 상태 확인우리나라 간암 환자 중 약 75% 정도가 B형간염 바이러스를 보유하고 있다. B형간염 바이러스 보유자는 정상인에 비해 간암 발생 위험도가 약 100배 이상 높다. 다행히 B형간염은 백신 접종으로 예방이 가능하다. 단, 접종 이후 체내에 항체가 형성됐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B형간염검사는 표면항원검사와 표면항체검사를 동시에 실시하는데, 각 유형별 검사의의는 다음과 같다.표면항원 음성(-) 표면항체 음성(-) : B형간염에 감염되어 있지 않고, B형간염에 대한 면역력이 없으므로 예방접종을 받아야 하는 경우표면항원 음성(-) 표면항체 양성(+) : 이미 간염을 앓고 치유되었거나, 예방접종으로 인하여 면역이 형성된 경우 * 예방접종 불필요표면항원 양성(+) 표면항체 음성(-) : B형간염의 보균이 의심되는 경우 * 정밀 간질환 검사 필요C형간염, 항체 유무로 감염 상태 확인우리나라 전 인구의 약 1%가 C형간염 바이러스 감염자로 추정된다. C형간염은 일단 감염되면 만성화로 진행되는 비율이 55~85% 정도로 매우 높다. 따라서 C형간염은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한데, B형간염과 달리 백신이 없다. 혈액이나 체액을 매개로 전파되는 감염을 조심하는 것이 유일한 예방법이다. 손톱깎이, 면도기, 칫솔 등을 공동으로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 아울러 일회용 주사기를 사용해야 하며 성적 접촉 시에는 콘돔을 사용해야 한다. 침이나 뜸, 문신에도 소독된 도구를 사용해야 한다. C형간염이 의심될 때는 항체 유무를 확인하는데, 검사 결과에 따른 임상적 의의는 다음과 같다.항체 양성(+) : 현재 C형간염에 감염되어 있는 경우 * 정밀 간질환 검사 필요항체 음성(-) : C형간염에 감염되어 있지 않은 경우C형간염은 먹는 치료제로 완치할 수 있다. 국내 연구에 따르면, C형간염 환자들은 경구 약물로 치료했을 때 95.3%의 완치율을 보인다. 또한, C형간염을 치료한 사람은 치료하지 않은 사람에 비해 간암에 걸릴 확률은 59%, 간암으로 사망할 확률은 74%, 간경변 합병증에 걸릴 확률은 90% 줄어드는 것으로 밝혀졌다. 질병관리청은 작년 수립한 ‘제1차 바이러스간염(B형·C형) 관리 기본계획(2023~2027)’에서 두 간염을 2030년까지 퇴치하겠다는 목표를 세운 바 있다.


이전글 : 의외로 건강에 이로운 '이 음식'...심혈관 질환 위험도 낮춰
다음글 : 남성 전립선 건강에 좋은 ‘토마토’…고혈압 예방에 ‘이런 효능’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