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ick_menu_tit

건강정보

진료시간안내

CONSULTATION HOUR

  • 평일 08:30 ~ 17:00
  • 수요일 08:30 ~ 13:00
  • 토요일 08:30 ~ 13:00
  • 점심시간 13:00 ~ 14:00

* 일요일,공휴일 휴진

전화상담문의

  • 033-655-7171
  • FAX. 033-655-7172
  • 건강정보
  • 건강칼럼

건강칼럼


너구리가 코로나19 숙주?...WHO "중국 코로나19 관련 정보 모두 공개해야"
중국 시장에서 식용으로 거래되던 너구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중간 숙주였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다. 지금까지는 박쥐나 천산갑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중간 숙주라는 의견이 일반적이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여전히 동물이 아닌 사람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전파했다고 주장한다.



박쥐, 천산갑에 이어 너구리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중간 숙주 역할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ㅣ출처: 게티이미지 뱅크

지난 17일(현지시간) 미국 CNN을 비롯한 외신들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미국 과학 연구소 스크립스 리서치(Scripps Research)와 애리조나 대학교(University of Arizona), 호주 시드니 대학교(The University of Sydney) 등이 참여한 국제 연구진은 3년 전 중국 우한의 화난 수상시장에서 채취한 유전자 데이터를 분석했다. 화난 수상시장은 어물뿐만 아니라 △박쥐 △천산갑 △뱀 △너구리 등 각종 야생동물을 식용으로 판매하던 장소로, 세계보건기구(World Health Organization, WHO)가 코로나19 발병지로 지목한 장소다. 국제 연구진이 최근 분석한 유전자 샘플은 2020년 1~3월에 수집되었으며, 중국 과학계에서는 이전부터 이 데이터를 분석하고 있었다. 그러나, 중국은 이 유전자 데이터를 올해 1월에야 국제 인플루엔자 정보공유기구(Global Initiative for Sharing All Influenza Data, GISAID)에 공개하였으며, 이후 금방 삭제했다. 하지만 프랑스의 한 생물학자가 데이터 삭제 직전에 이를 우연히 발견했고, 이 데이터를 국제 과학자 그룹과 공유해 재분석했다. 재분석 결과, 코로나19에 양성 반응을 보인 유전자 샘플에 상당한 양의 너구리 유전자가 섞여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 결과를 공식적으로 국제 학술지 등에 공개하지는 않았지만, WHO 내의 부설기관인 새로운 병원체의 기원 조사를 위한 과학 자문그룹(Scientific Advisory Group for the Origins of Novel Pathogens, SAGO)에 연구 내용과 관련 의견을 전달했다. 미국 시카고 대학교(University of Chicago) 사라 코비(Sarah Cobey) 교수는 "만약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전염이 사람에 의한 감염이었다면, 유전자 샘플에 이렇게 많은 동물 DNA가 혼합되지는 않았을 것"이라며 "너구리가 중간 숙주 역할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라고 주장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Tedros Adhanom Ghebreyesus) WHO 사무총장은 "중국 정부는 이번 유전자 데이터를 더 빨리 공유했어야 했다"라고 비판하며, "중국 내 존재하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다른 데이터도 투명하게 공개되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중국 정부는 현재까지, 코로나19의 기원에 대해서 조사하고 있는 국제사회와 협조하지 않고 있으며,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관련된 정보를 은폐하고 있다고 의심받고 있다. CNN은 이번 연구 결과가 "코로나19의 기원을 찾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다만, 지금까지의 정보로는 너구리가 코로나19에 감염되었는지, 너구리가 중간 숙주로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전파한 것인지 확인할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만약 너구리가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면, 너구리가 아닌 다른 중간 숙주가 사람에게 바이러스를 전파시켰을 가능성도 존재하며, 반대로 코로나19에 걸린 사람이 너구리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이전글 : 고추 먹으면 살 빠진다...진짜야?
다음글 : 드라이클리닝에 사용되는 화학물질...'파킨슨병' 유발?